뉴질랜드 자전거 여행[41] - 오클랜드 둘러보기(3)


2010.05.23 ~ 27

미션베이에 다녀와서 이틀동안 계속 비만 내렸다. 하루 걸러서 이틀씩 계속 비만
오는 일이 반복된다. 슬슬 한국으로 돌아갈 스케즐 조정때문에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현시점에서 2주를 이곳에서 더 있어야 하는데... 조금 막막했다.

로밍으로 해간 휴대폰도 자동이채가 안되었는지 벌써 3주째 먹통이 된지 오래다.

공중전화로 국제전화 거는데 5분 한통화에 2달러이다...  지난번에 인터넷으로
항공권 예약했던 사이트에 전화를 걸어서 최대한으로 일정을 줄여보려고 했는데
전화연결이 계속 실패했다.

인터넷으로 가능한지 알아봤는데 그것도 안된다. 어쩌다 간 PC방에 스카이프가
무료라고 해서 어렵사리 인터넷전화로 연결이 됐다.

약 2주전에 전화했을때는 표가 없어서 일정을 압당기는데 어렵다고 했는데...
이번엔 단번에 당장 내일이라도 가능하다고 했다.

5/24일에 전화를 했는데 상담원과 통화하면서 5/26일로 했다가 너무 촉박한것 같아서
5/28일로 최종 출국일을 정했다.





그날밤 나도 모르게 들뜬 나머지 PC방에서 숙소로 돌아오면서 다운타운 야경을
찍어봐야겠다는 생각으로 그냥 여기저기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다.

역시 야경은 어렵다.











오클랜드에 와서 이틀동안 묵었던 백팩커 다운타운에서 가장 가깝고 규모도
큰대다가 가격도 저렴해서 이곳을 선택했는데 시설과 위생상태가 최악이라
도저히 버틸수가 없었다.






두번째 숙소 이곳에서 6일동안 있었다. 숙소에서 위킹홀리데이로 온 한국인들도 만나고...
라틴계의 주인 아주머니가 정말 잘해주셨다. 가격도 저렴했다. 그러나 시설은 여기도
그닥이었다.











친절하고 따듯하게 대해주셨던 주인아주머니와 인사를 하고






내 짐을 챙겼다.






뉴질랜드에 처음 왔을때 3일동안 있었던 한인민박집.... 결코 두번다시 오기
싫은 곳이었는데... 자전거 여행 떠나면서 두고 간 자전거 박스때문에 돈이
조금 더 들더라도 편하게 지내다 한국에 돌아가자는 생각으로 다시 오게
되었다.






그동안 나때문에 고생했던 자전거 이제는 집에 갈때까지 편안하게 모시기로 했다.






된장! 한국에선 500~1,000원이면 크고 튼튼한 케이블타이를 샀을텐데...
이동네는 만원돈이다. 사실 하나라도 짐을 줄이자는 차원에서 케이블타이고
뭐고 다 버렸었다.






앞바퀴를 뺀다음 캘리퍼와 샥에 보호조치를 했다.






패달도 빼고.... 이거 한국에서 거금 8만원 주고 구입했다. 다른 패달이 이었으면 별도의
분리공구가 필요했을 것이다. 탈착식이라 분리하는게 간단하다.






자전거에서 나의 발이 되주었던 패달도 두개의 패달이 접촉하지 말라고 비닐로 포장했다.
퀵릴리즈도 박스에 같이 포장을 했다.

프레임 및 핸들끼리 접촉이 있으면 스크래치가 생길수 있어 보호대로 감싸고 케이블타이로
단단히 조여서 포장하는 부분이 있었는데... 사진 찍는게 번거로워서 다 생략했다.






깔끔하게? 포장을 마무리 했다. 나름 만족이다.
집에 갈때까지 무사히 가야할텐데....





노스쇼어에 있는 민박집 1호점... 2호점은 다운타운 외곽에 있다.
한인민박집들이 대부분 다운타운에서 조금 벗어난 곳에 있는데...
슬쩍 과대광고를 하고 있다. 다운타운과 무지 가깝다고 말이다. ㅋㅋ

그래도 번잡하지 않고 조용해서 좋다. 단 인터넷을 할 수 없다는것...
나중에 사장님이 무선인터넷 비밀번호를 알려주어서 사용했지만 말이다.

지난번에 왔을때는 3일동안 캄캄한? 어둠속에 있어서 답답했는데...
왜 지금 알려준건지.... ㅡㅡ;






지난번 왔을때 모두 돌아본 곳이지만... 다시 오니 또 새롭다.
여행을 떠났을때의 그 설레임... 다시 느끼고 싶었다.






버스정류장이다. 여기서 다운타운까지 버스타고 가면 다리하나만 건너면 금방이다.
그러나 그때는 이곳을 벗어나지 못했다.











저 멀리 다운타운이 작게 보여 굉장히 멀다고 생각했는데... 사실 버스만 타면
매우 가까운 거리였다.

다운타운과 멀리 떨어졌다는 생각에 그냥 한인민박집에서만 머무르면서 생겼던
답답함은 만들지 않을 수도 있었다. 그러나 다 지나간 이야기...

이제 64일간의 여행이 그 답답함을 채우고도 남을 추억이 쌓였기 때문이다.











이제는 제접 안되는 영어로 페스트푸드점에서 음식을 주문해서 먹을 여유도 생겼다.
그러나 여전히 주문하는것이 어려운건 마찬가지이다.





한인민박집과 그 근처 가보지 못한 너머로 돌아다니기도 했다. 카메라 달랑 메고 말이다.











다운타운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의 동네이다.






내 옆에 자전거 한대가 지나갔는데... 파이팅이라 말해주니... 빠른속도로 시야에서
멀어진다.











30여분 이상 걸어왔는데... 하늘이 뭔가 불길하다. 멀리서 먹구름이 몰려오고... 금세
시커멓게 주위가 어두워졌다.











20분정도를 왔던 길로 죽으라고 뛰었는데... 다행히 비는 피할 수 있었다.
그리고 조금후 무지개가 생겼다.

뉴질랜드에 와서 벌써 4번재 보는 무지개다.











소나기가 새차게 몰아치다가 개이고를 반복한다.











날씨가 개여서 걸어가면서 사진을 찍고 있는데 마피아 같은 아저씨가
나에게 오라고 손짓을 한다. 그 순간 나 엄청 쫄았다.

그러나 아저씨는 나의 불길한 생각과는 달리 사진 찍어달라고 손짓을
하면서 포즈를 취한다.

한 순간의 긴장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극과(흐린하늘)




극(맑은하늘)






무지개 정말 많이 본다. ^^











특별히 할것도 없는 나른한 오후... 동영상강좌를 보면서 시간을 때운다.






다운타운에서 구입한 아이폰 어플 기프트 카드






기차와 페리 티켓 값을 허공으로 날려보리고 그날 오후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픽턴으로 가는 버스안에서 2달여간의 여행이 끝난다는 아쉬움에 만감이 교차하면서
썼던 메모다.






처음에 짰던 여행기간 3.25 ~ 6.17
다시 수정했던 여행기간 3.25 ~ 6.07
마지막으로 오클랜드에서 수정했던 여행기간 3.25 ~ 5.28


내가 여행기간을 줄였던 이유는....


두 번에 걸쳐서 20여일의 여행기간을 줄였다. 줄인기간에 대한 아쉬움도 있긴
하지만... 몸도 좋지 않았고, 더이상 뉴질랜드에서 특별하게 할게 없었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