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7년 밤하늘을 수놓았던 헤일밥 혜성

약 1년전(헤일밥혜성이 지구를 방문하기 1년전인 1996년) 일본의 한 아마추어 천문학자가 발견해 하쿠다케라는 이름으로 명명되어 지구를 방문한 혜성이 있었습니다. 별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1997년에 나타나게될 헤일밥혜성을 기대하면서 있었던 즈음 하쿠다케 혜성의 출현으로 2년 연속으로 대우주쇼를 볼 수 있는 기쁨에 휩싸였습니다. 또 신문과 방송에서는 앞다투어 기사를 내보내기 바빴고 하늘과 천체에 대해 관심이 없었던 사람들도 뉴스를 통해 한 번씩은 목성과 혜성이 충돌을 한다거나 혜성이 지구를 방문한다는 소식등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저 또한 우주와 천문현상에 대해 유독 관심이 많았던터라 매일 밤이면 하늘을 습관적으로 쳐다보기 일쑤였습니다. "오늘은 혜성이 어디쯤 지나가고 있을까..." 하고 말입니다.

약 2년전부터(헤일밥혜성이 최초로 발견된 1995년) 언론과 천문관련 매체를 통해 헤일밥혜성에 대해 금세기(20세기) 최대의 혜성이 될 거라고 했으며, 모든 사람들이 익히 알고 있는 헬리 혜성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밝고 큰 혜성이라는 예상을 했습니다.

그 해 봄부터 여름까지 헤일밥혜성은 머리위 하늘 위에 떠 있었습니다.


혜일밥(정식명칭:C/1995 O1)혜성 <출처:구글>

헤일밥혜성은 사람들사이에서 많은 이야기거리를 만들어 냈습니다. 그리고 신문의 1면을 장식했고 텔레비젼의 뉴스에서는 아나운서가 첫머리에 방송을 내보냈습니다. 10년이 휠씬 넘게 지난 지금도 기억에서 잊혀지지 않을만큼 강렬했던 헤일밥혜성에 대한 기억은 아직까지도 생생합니다.

헤일밥혜성에 대해 간단하게 알아보면...

1995년 7월 미국의 아마추어 천문학자  엘런 헤일(Alan Hale)과 토머스 밥(Thomas Bopp) 메시아 목록에 있는 구상성단 M70번을 관측하던증 옆에 이상한 천체가 있어 찍은 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혜성으로 밝혀졌고 이들의 이름을 따서 헤일밥혜성이라 이름 지어졌습니다. 또 밝기는 헬리혜성의 100배정도 되며, 지구를 찾아오는 혜성주기는 3,000년 입니다. 출처 : 네이버 백과사전

기억속에 깊이 묻혀있던 대우주쇼에 대한 기억들을 다시 글로 옮긴다는 것이 어렴풋이 훝어져 있는 기억들의 퍼즐을 하나씩 맞추어 나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퍼즐을 완성할때마다 그때의 흥분과 감동이 다시금 살아나는 것 같아 기쁨은 배가 됩니다.

죽기전까지 이런 우주쇼를 볼 수 있는 행운이 다시 오기를 기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