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01] 하오고개 ~ 탄천



오늘은 그동안 생각만 했던 하오고개를 넘으려고 한다. 높은 고개는 아니지만 최근 1년동안 가장 높게 

올라가는 업힐이다. 예보에 비가 올거라고 했는데 아직까지 날씨는 괜찮다. 








도청가는 길








고등동사거리 

이지역은 재개발이 한창이라 대부분 건물이 비었있다.









평소 서호쪽 가던 길을 패스하고 덕영대로를 따라 의왕까지 가는 경로를 선택했다.








의왕시에 진입하니 자전거길이 잘 되어 있다. 의왕시가 조성한 자전거길 "산들로"라고 하는데

몇년전 까지만 해도 수원에서 안양까지 자전거로 가기 쉽지 않았는데 이 길이 생겨 한결 편해졌다.
 
















의왕시에 소재한 백운호수를 가기 위해 산들로 자전거 길을 계속 따라간다.

















역시 이곳도 조성된지 얼마 되지 않아서 길이 좋다.








짧은 업힐이 이어지고...


































해발 200미터 되는 고개를 넘은후 도착한 백운호수인데 목적지가 아니라서 겉핥기 식으로 풍경만

보고 스치듯 지나갔다. 





































의왕에서 분당으로 가는 가장 빠른 길이 하오고개를 넘는것이다. 여기도 그리 높지 않고 완만하게 경사가

펼쳐저 초보자도 쉽게 넘을 수 있다.








쉽다고 생각하며 올라가긴 하지만 간만의 업힐이라 다리에 약간의 부하가 걸린다. 

끌바 안하고 정상까지 ㄱㄱ~








해발고도 226m

끌바 안하고 올라온 보람이 있다. 해가 많이 짧아져서 빨리 내려가야 한다. 기온도 점점 낮아진다.









잠시 정상에서 산 너머로 지기전 해를 바라보며 힘든 숨을 가라 앉혔다.








이제는 신나게 내려가기만 하면 되는 다운힐....









내려오다가 포장마차가 보여서 컵라면을 사먹고 다시 출발

















운중저수지








시간이 갈수록 낙엽이 지는 속도도 빨라진다. 이제 가을도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기라도 하는듯 길가에

떨어진 낙엽이 무수히 많다.

















탄천을 가기 위해 운중천에 진입했다.








온라인게임 리니지로 유명한 NC소프트 본사가 있는 이곳은 판교 테크노벨리이다.

얼마전에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던 곳이기도 하다.



















한시간 안에 해가 질것 같다.









탄천 진입








동막천과 합류 지점









구성역까지 가서 분당선을 타고 집에 오면 괜찮은데 이미 땀으로 뒤범벅이 되서 수원 광교신도시를 통해서

집에 갈 생각이다.








몸은 천근만근이 되었고 해도가 지면서 땅거미가 몰려온다.

빨리 집에 가야지!!!








집에 무사히 도착








수원 ~ 백운호수 ~ 하오고개 ~ 탄천 ~ 광교신도시 ~ 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