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17] 수원 ~ 동탄신도시



오늘은 4시 20분쯤 나왔다. 조금 일찍 나오려다가 뭉그적 거리다가 생각보다 30~40분 늦게 나왔다.

근 한달만에 이틀 연속 라이딩... 춥지도 덥지도 않은 자전거 타기 좋은 날씨다.








1시간 반 정도 후에는 어두워지는데 조금더 일찍 나올걸 그랬다. 여름같으면 조금 늦게 나와도 


해가 기니까 괜찮은데 지금은 10월 중순이다. 6시 전후로 해가 떨어진다.








박지성로와 동탄원천로가 만나는 곳인데 평소 같으면 왼쪽 인도로 갔겠지만 오늘은 농로를 따라서 

가보기로 했다.








봉영로 밑 굴다리








영통로 방향이 빅마켓과 삼성반도체 화성사업장 가는 길이라 평소에도 많이 막히는 곳이다.

좁은 인도에 자전거 도로까지 만들어 놨으니 라이딩하면서 긴장을 해야 한다. 간혹 오토바이가


인도로 오가는 경우도 있고 잡스러운 물건들에 아이들이 골목에서 튀어나올지도 모르고...


스트레스 받다가 사고날것 같아서 차도쪽으로 옮겨서 라이딩을 했다.

빅마켓 앞 반월삼거리에서 삼성반도체가 아직 퇴근시간 전이라 도로가 복잡하지 않아 지나갈 만 했다.









늘 오는 능리교차로... 오늘도 어제처럼 반석산 근린공원까지 간다.

















라이딩 하면서 늘 버릇이 안가본 길로 가보는 것이다. 오늘도 반석산 근린공원쪽으로 직접 가지


않고 왼족 도로로 꺾었다.








노작공원









노작공원을 한바퀴 돌고 올라왔다. 잠깐 자전거 세워놓고 물을 마시며 쉬었다. 









반석산 근린공원 산책로를 빠져나와서 오산천 수질을 보니 지난 일요일 처럼 그대로 이다. 신갈저수지의 

녹조가 오산천을 따라 며칠째 계속 흘러들고 있다. 오산천은 진위천과 안성천과 연이어 합류한 다음 서해로

흘러간다.
 

























노을이 붉게 물들고 서서히 어두워졌다.
























점점 어두워 지는 중이지만 라이트가 있으니 갈 수 있는 곳까지 가보자라는 생각으로 계속 라이딩을 했다.
 







오산으로 갈 수 있는 금곡로 초입까지 갔는데 여기는 2차선이라 어두워지면 위험하다. 안전상 


다시 유턴해서 반석산 근린공원까지 되돌아 왔다. 갑자기 체력이 급저하 되면서 배가 고팠다.


집까지 가려면 약 10km이상 가야 하는데... 일단 집까지 천천히 라이딩...








날은 이미 컴컴해진지 오래고... 해 많이 짧아졌다.








8월말에 비빔밥 먹었던 식당에 갔는데 옆에 하우스가 과일가게?로 바뀌었다. 그때는 하우스안에서 자전거 


옆에 두고 먹었는데 이번에는 그렇게 하질 못하고 자전거를 밖에다 두고 안에 들어가서 먹을수 없기에 단념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출발하기 전에 스마트폰에 고도계 앱을 설치한 후 앱에서 측정된 고도값을 가민 엣지에

미리 셋팅하고 출발을 했다. 라이딩 도중에 마이너스(-)로 내려가진 않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