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1] 전국일주21

자전거 전국일주 [~16일] 한라산 1100고지 도저~언 이 게스트 하우스가 자전거 여행객에게 좋지 않은 점은 자전거 보관하는 곳이 밖에 있기 때문이다. 자전거를 대여하거나 가져오는 사람들 모두 밤새 자전거 분실의 위험을 안고 하루를 묵고 간다. 조금만 게스트하우스측에서 신경만 써주면 좀더 많은 자전거 여행객들이 찾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또 한가지 밖에 있는 자전거 보관대는 외부에 완전히 노출이 되어 있어 비와 이슬에 그대로 노출이 되어 있어 추후 자전거의 부식의 우려가 있기도 하다. 어제 저녁 수현(오른쪽)이와 제주도 올레길을 걷기 위해 왔다던 여행객(오른쪽), 나 이렇게 3명이 함께 1차로 맥주와 2차로 간단하게 근처 식당에서 술을 마셨다. 사람과 사람사이 떠나고 헤어지는게 아쉽지만 이것이 여행자들의 숙명이라고 생각한다. 자전거 전국일주를 하면서 .. 2012. 8. 22.
자전거 전국일주 [~15일] 개와 친구 되기 어제 밤까지 내뒤를 졸졸 따라다니며 다리를 잡고 늘어지더니, 아침이 되자 반갑다면서 또 따라다닌다. 여기 저기 나무에다가 영역표시까지... 그래 여기 전부 네땅 맞다. 개를 좋아하지만 키워본적은 없다. 이런 놈 한마리 키워보고 싶은데 혼자 살고 있어서 낮에 집에 아무도 없어서 돌봐줄 사람이 없다. 제주도에 오면 좋은 징크스가 있다 이전에 언급한적도 있지만 오늘 또한 맑고 푸른 하늘을 제주도에서 맞았다. 아침식사는 어제 남은 밥을 라면 끊여서 먹었다. 아침 일찍 짐정리를 하고 수현이가 오기만을 기다린다. 수현이가 찜질방에서 몰래 가져온 담요, 어제 저녁에 자기는 친구집에 가서 자면 된다고 추울까봐 내게 주고 갔다. 자 그럼 수현이가 올때까지 개님과 본격적으로 친해지기... 그런데 반응이 시큰둥하다 이제는 .. 2012. 8. 21.
자전거 전국일주 [~14일] 아름다운 보석 그 이름은 제주도 전날 고흥까지 가려던 계획을 접고 물어물어 과역면에 모텔이 있다는 정보를 긴급 입수하여 여행의 피로함을 풀 수 있었다. 자전거 여행은 무조건 달리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기 때문에 굳이 무리해서 많은 거리를 이동할 필요가 없거니와 여행의 즐거움을 맛보지 못하면서 나 스스로 피곤함을 몰고 다닐 필요는 없는 것이다. 오늘은 가야할 거리가 멀지 않아서 천천히 즐기면서 갈 수 있 을 것 같다. 어제 점심이후 식사다운 식사를 하지 못했는데 과역면을 지나자 바로 휴게소가 보였다. 요것이 바로 진수성찬!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했다. 배고픈들 눈 앞에 보이는 것들이 무슨 소용인가 말이다. 필요할때 식사를 해야 에너지들이 몸안에 충만하고 기와 혈기가 몸 구석구석을 돌고 돌아 몸상태가 최상이 되었을때 눈으로 들어오는 모든 사물.. 2012. 5. 1.
자전거 전국일주 [~12일] 녹차의 고향 전남 보성 아침에 일어나서 아주 많이 제주도 가는 페리를 완도항에서 타고 갈지 말지를 고민했다. 2개의 회사에서 3개의 노선이 있었는데 아침에 출발하는 페리는 사전 예약이 끝났고 오후 3:30분이 있긴 한데 6시간 이상을 기다려야 했다. 모텔안에서 한 30여분을 고민 하다가 깨긋이 포기하고 완도항 앞에 있는 김밥천국에서 김치덮밥을 먹고 출발했다. 하늘은 맑은대신 바람이 심하게 분다. 신지대교를 건넌다음 신지도에서 도항선을 타고 고금도로 건너가 동북방향으로 보성까지 갈예정 이다. 그런데 신지대교가 가까워 질수록 바람이 많이 불기 시작한다. 신지대교 사진 몇장 찍지도 못하고 강한 바다 바람때문에 바닷물이 심하게 너울거린다. 자전거에 올라 탔지만 페달질 하기도 버겁다. 다리끝에 도착할때까지 자전거 핸들을 있는 힘껏 꽉잡.. 2012. 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