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일주28

미국 자전거 횡단 #36 [~70일] 온타리오 호수에서 힐링 토론토 ~ 포트 호프 (8월 02일~8월 04일) 2일동안 화목한 웜샤워 호스트 집에서 토론토 가정 체험을 해 볼 수 있었다. 누구 하나 열외 없이 공평하게 일을 분담하고 또 가족간에 많은 대화를 통해서 화합하는 모습들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캐나다 국경을 넘어서 타고 왔던 워터프론트 트레일길을 호스트가 지도를 프린트 해서 주었다. 오샤와에서 코버그까지 약 50km정도 되는 거리다. 토론토부터 오샤와까지는 열차를 타고 갈 예정인데 호스트가 역까지 안내 해준다고 했다. 이틀동안 나의 안식처가 되었던 잠자리 호스트가 날 위해서 중국만두들 요리해 주었는데 그의 세심함을 엿볼 수 있었다. 호스트는 환경과 에너지 절약, 친환경농업등 환경 보호관련 일을 한다고 했다. 몇년전 우리나라 강을 심하게 오염시켰던 녹조 사진.. 2014. 4. 14.
미국 자전거 횡단 #34 [~64일] 나이아가라 폭포 버팔로~ 나이아가라 폭포(7월 29일)집에 꾸며놓은 바이크 주차장(?) 자전거 외에 주차는 못한단다 ㅋ조(Joe)가 보이지 않아서 물었더니 아침 일찍 출근 했다고 한다.인사 하고 떠나려 했는데 아쉽게 됐다. 에밀리(emmalee)가 오늘밤 지낼 웜샤워 호스트 구했냐고 해서 구하지못했다고 했다. 그러자 나이아가라 폭포 근처에 아는 친구가 있어서부탁을 해본다고 했다. 웜샤워에 가입된 회원은 아니지만 부탁을 하면하루 잘 수 있는게 가능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확신은 못한다고 했다.잠시 에밀리(emmalee)가 전화가 끝날때까지 기다렸다.전화 통화가 끝나고 에밀리(emmalee)의 표정을 보니 잘 안된 것 같다.에밀리(emmalee) : "친구가 어렵다고 합니다." 나 : "그럼 어쩔 수 없지요, 아무튼 .. 2014. 4. 11.
미국 자전거 횡단 #33 [~63일] 버팔로의 환한미소 뒹케르크 ~ 버팔로(7월 28일) 출발하려고 키를 반남하려 들어갔는데 아주머니가 씨리얼과 커피 있으니 먹고 가라고 했다. 동부쪽은 인도사람들이 숙박업을 많이 하는것 같다 며칠전에도 인도인이 운영하는 모텔에서 잤는데 어제 왔던 이곳도 역시 인도인이 운영을 한다. 아침식사 챙겨주신 모텔 주인 아주머니 버팔로까지 36마일인데 오늘안으로 충분히 갈 수 있을 것 같다. 버팔로가 가까워지면서 이리호수와 근접해서 호수를 볼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갔는데 하늘이 잔뜩 흐려 있다. 맑은 하늘과 호수가 어울어져 있다면 좋았을텐데 아쉽다. 마트에서 사과와 오레오, 파워에이드를 샀다. 먹구름 사이로 하늘이 보이는데 오후에는 날씨가 맑아 질 것 같다. 5번과 20번 두개의 하이웨이가 갈라지고 2차선의 지방도가 교차하며 도로공사까.. 2014. 4. 9.
안데스 8,000km 1부 -적도, 생명의 땅- 편에 나온 세계일주 자전거 여행자 아메리카 대륙의 자전거 종단은 자전거 여행자라면 누구나 꿈꿔본 로망일 것이다. 나 또한 세계일주 계획을 세울때 루트에 있던 곳이기도 하다. 물론 아직 떠나지는 못했지만 언젠가는 이루고 싶은 버킷리스트이다. 그래서 TV에서 남미 관련 방송이나 다큐멘터리를 방영할 경우 꼼꼼하게 챙겨보는 편이다. 엄홍길 대장님이 출연하는 월드컵 특집 안데스 8,000km 1부 - 적도, 생명의 땅 - 편에서 에콰도르의 코토팍시 산을 트렉킹 후 만난 자전거 여행자와의 잠깐의 조우가 있었다. 코토팍시 산(Cotopaxi)은 해발 5,897m이며 에콰도르 안데스 산맥에 있다. 활화산이며 산 정상에는 만년설이 쌓여있다. 케추아 족 원주민은 코토팍시 화산을 달의 산 이라 해서 신성하게 여긴다고 한다. 구글맵 : http://goo.g.. 2014. 3.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