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여행 중간 정리


2009년 제주도 자전거 여행 -허머-

2009년 봄에 메리다 500d를 처음 구입하여 십 수년만에 자전거를 탔다. 얼마 못가서 허머에 꽃혔고 

메리다는 중고로 팔아버렸다. 허머도 수원에 있는 바이크 매장에서 샀는데 이것도 얼마 가지 못했다. ㅠ

제주도에서 첫 여행을 시작하며 좋은 추억을 같이 쌓은것만으로 만족한다.










2010년 뉴질랜드 자전거 여행 -트렉 조립-

2010년 2월 프로젝트가 끝나고 덜컥 해외여행 가자는 생각으로 계획이 일사천리로 


이루어지며 3월에 떠났던 뉴질랜드 여행, 즐거운 추억도 많았지만 몸이 준비가 안되어


북섬 오클랜드를 출발 후 첫날부터 무릎에 문제가 생기면서 장대한? 나의 여행은 

풍파를 겪기 시작했다. 두 달 동안 자전거 탄 날은 얼마 되지 않고 버스로만 이동하기


일이었다. 여행 끝나고 1년정도는 탄거 같다. 중고 프레임에 시마노 XT 부품으로 


조립하였는데 버스 운반과정에서 프레임에 크렉이 발생해서 폐기했다.












2011년 전국일주 -Surly LHT 조립-

MTB만 3대를 타봤는데 장기여행에는 뭔가 부족한게 있어서 이때쯤 여행용 자전거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마침 눈에 들어온 기종은 Surly LHT이다. 기성품은 부품조합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조립을 해보겠다는 생각으로 이전에 타던 XT 구동계를 이식하고 


크랭크는 로드용으로 조립했는데 일단 첫 여행용 자전거라 성능을 떠나서 나름 만족

하며 타고 다녔다. 전국일주를 끝으로 이놈도 프레임의 하단 BB쪽에 센터 퀵 스텐드 때문에 

폐기했다. ㅠ









2013년 미국 자전거 횡단 -Surly LHT 조립-


미국 자전거 횡단을 준비하며 다시 구입한 2013년도 Surly LHT 파랑이 프레임, 미국 자전거 횡단하며


8,000km 넘는 거리를 함께 해서 정이 많이 들었었는데 브레이크 시스템(캔티 브레이크)의 한계 때문에 더는 같이


할 수 없어서 아쉽지만(소장할까도 생각했지만...) 프레임을 중고로 처분하며 정리했다.
 








2015년 1박 2일 양평여행 -Surly Disk Trucker 조립-

2014년 말 Surly LHT의 Disk 버전인 Surly Disk Trucker프레임을 구입했다. 

제동력이 좋은 Disk 브레이크를 경험하기 위해 부품조합을 많이 신경 썼다.

그러나 이 자전거와 길게 함께 하려 했는데 작년 6월에 사고가 나서 그러지 못했다.

여행이라곤 양평 1박 2일로 갔다온게 전부인데 조립후 여행은 많이 못가고 동네

주변에서만 타다가 2016년 초부터 다시 일을 시작해서 멀어졌고 2017년 여름.... 

후방 추돌 사고로 프레임이 아작?이 났다. 이마와 허벅지를 꿰매긴 했으나 골절이


없어서 천만 다행이었다.

얼마전 가해자 보험사와 합의를 하며 자전거와 치료비에 대한 합의하면서 보상을 

받았다. 부픔이 현재 일산 해리님 샵에서 조립 대기중이다. 

이번에는 길게 가야지^^


2009년도부터 시작한 자전거 여행이 어느덧 9년의 시간이 흘렀다. 내년이면 10년인데 


2013년 이후 장기 여행을 못하고 있는 중이라 일이 끝나면 어디든 다시 떠나고 싶다.



다시 만날 자전거야 우리 함께 오래도록 즐거운 여행, 기억에 남는 추억을 만들자!~


 





[2015.08.29] 탄천~양재천~안양천~왕송호~남문



모란역에서 출발하여 탄천을 지나 합수부까지는 가지 않고 양재천으로 방향을 틀었다. 입추도 지났는데 여전히 한낮에는 

여름의 햇살이 가득하다. 그래도 땀은 나지만 가끔씩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에 자전거를 타기에 좋은날이다.








양재천은 강남과 서초를 지나 과천까지 이어진다. 주변에 아파트가 밀집되어 있어 쾌적하고 안양천이나 탄천에 비해 관리가 잘


되어 있다. 길도 잘 정비되어 있고 일부구간은 일방통행이라 맞은편에서 오는 자전거와 부딪힐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강남 부자들중 부자들만 산다는 도곡동 타워펠리스 가끔 뉴스에 등장하는 곳이기도 하다. 

부럽진 않지만 저런곳에서의 삶은 어떨지 궁금하긴 하다. 









서초와 강남을 지나 과천 가기 전까지는 시골 풍경이 이어진다. 앞서 오던곳과는 많이 달라 보인다. 








전방에 관악산이 보이고 눈 앞에는 날파리만이 가득하다. 날파리 때문에 라이딩 하기 참 고달프다. 

땀 냄새 때문에 유독 나를 더 귀찮게 하는것 같다. 그냥 느낌일까....








학의천과 안양천이 만나는 곳이다. 라이더들을 위한 매점도 있고 해서 가끔 여기서 쉬고 간다.

도대체 뭘 먹기 위해 비둘기들이 저렇게 사투?를 거는지 인간세상과 다를바 없다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학의천 중간지점 부터 공사중이라 하천변 도로를 타고 왔다. 언젠가는 다시 개통되겠지... 

근 1년 만에 오는곳인데 내가 운이 없는가 싶다.

















이제 집으로 가기 위해 안양천을 달린다. 안양천 코스중에 가장 멋진 곳이 아닌가 싶다. 짧은 거리지만 대나무숲이 조성되어 

여름에 달리면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안양천이 끝나는 지점... 하늘에 뭉개구름이 피어 있다. 여기서 수원방향은 두갈래 이다. 한쪽은 의왕컨테이너 터미널 방향이고 


다른 한쪽은 수원과 의왕시 경계인 지지대고개를 넘어가야 한다. 오늘은 의왕호를 갈 수 있는 의왕 컨테이너 터미널 방향으로 


코스를 정했다. 의왕시에서 구축해 놓은 자전거길인 산들길이 이어져서 일반 차도로 달리지 않아도 된다.


















왕송호까지 거이 다와서 땀으로 흥건히 젖은 머리위로 날파리들이 더욱 기승을 부린다. 오르막 길이라 잠시 

벤치에 앉아 숨을 고르고 땀을 딱았다. 









아직 여름끝의 해가 길긴 하지만 시간의 변화는 어쩔 수 없다. 하지에 비하면 많이 짧아졌다라는걸 느낀다.








작년부터 극심한 가뭄으로 인해 왕송호마저도 군데 군데 바닥이 보이기 시작했다. 가물기만 하면 괜찮은데 녹조까지 

발생해서 가뭄사태의 심각성을 인간에게 알려주는 듯 하다. 
















나도 이만 빨리 집으로 가고 싶다.








아까 있던 곳의 반대편인데 여기도 가뭄의 피해가 말이 이니다. 








8월이 지나면 이 들녘도 황금빛으로 물들을 것이다. 
















서호







여기는 왕송호보다 가뭄은 들하지만 녹조피해는 심하다. 호수 전체가 마치 녹색 물감을 흩뿌려 놓은 듯 하다. 

더 늦기 전에 빨리 집으로 고고!~










집으로 가다 갑자기 화성행궁광장으로 왔다. 남문 지동시장에서 만두를 먹기 위해....

다시 고고!
























TV에 나온 지동시장의 맛집? 가끔 라이딩 후 들린다. 저녁 해먹기 귀찮을 때 사먹는다. 

라이딩 후에 소모된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맛에 자전거 타는가 싶다. 고기를 먹었으면 더 좋았을것을....









[2015.08.22~23] 양평여행



미국 자전거 횡단 이후 자전거 여행을 한번도 가지 못했다. 8월도 어느덧 하순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더이상 뜸드렸다간 


올해는 가지 못할거 같아 짐을 간단하게 챙겨서 가까운 분당선 지하철역으로 나왔다. 자전거를 조립한지 반년이 넘었는데


아직 자전거 여행을 못갔으니 자전거에게 미안할 따름이다. (앞으로는 자주 같이 가자!)










온도와 습도가 높은데 바람까지 불지 않으니 자전거 타면 금방 땀범벅이가 된다. 긴거리를 못가고 가다 쉬다를 반복하니


계속 시간만 지체된다. 









어찌어찌 해서 탄천합수부까지 왔고 이곳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오랜만에 자전거 카페에 접속하여 여행간다고 인증샷을


올렸다. 자전거 여행 준비할 때는 하루에도 수십번을 들락날락 거렸는데 요즘은 통 자전거 여행을 못가니 많이 뜸해졌다.









한강 매점에서 도시락을 사서 먹었는데 생각보다 별로였다. 사실 여기까지 오면서 이것저것 많이 주워?먹었기 때문에 그렇게


배가 고프지 않았지만 이상하게 일단 먹고 보자는 생각으로 매점에 들어가 구입했다. 다음번에는 먹기전 생각좀 하자....









한강에서 힘든 코스중에 하나라는 "아이유 고개" 인데 끝까지 쉬지 않고 올라가기 어렵다고 한다. 일단 인증샷


한방 박아주고 나도 패달을 힘차게 밟았다. 아니나 다를까 중간쯤 올라가서 패달링이 점차 느려지면서 내려


끌고 갈지 아니면 오기로 끝까지 올라갈지 고민이 생기기 시작했다. 거리상은 얼마 되지 않지만 다른 사람들 말처럼


꽤 힘든 구간이다. 그래도 중간에 내리지 않고 끝까지 올라가는데 성공했다. 









팔당 가는 방향... 여기는 자전거 길이 완전 분리되어 있다. 처음 오면 반대편 차선으로 잘못 들어갈 수 있다. 


나도 역시나.... 

















자전거 라이더 사이에서 유명한 팔당 초계국수집이 몰려 있는 곳인데 난 원조 한집밖에 없는 줄 알았다. 난 초계국수는 


먹지 않고 비냉을 먹었다. 먹으면서도 이게 맛있는지는 모르겠다. 일단 배는 고프니까 먹고 다시 출발!~










북한강철교


예전에는 레일이 깔려 있었으나 쓰임새가 다해 지금은 자전거 길로 변신했다. 2011년도에 생겼는데 난 처음이다. 









양평도착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고 4대강 공사를 하며 자전거길도 같이 생겼다. 여주까지 그리 멀진 않지만 여기서 선택해야 한다. 


여름이라 해는 길지만 날씨도 덥고 많이 지쳐있다. 며칠 여행을 할려고 나왔는데 준비를 많이 하고 나오지 않아서 


양평에서 하루 자고 내일은 다시 집으로 가기로 정했다. 많이 아쉽긴 하지만 다음을 기약하자




















다음날 일어나 집으로 가기 위해 양평역을 찾았다. 










팔당까지 점프!!!!!









한강 북쪽 팔당쪽 자전거 길은 이번이 처음인데 전망이 상당히 좋다. 이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부러워 지는 순간이다.

난 수원에 살면서 한강에 자전거 타러 오려면 지하철로 점프해야 하는데 말이다. 










깔닥고개... 



















잠실이 점차 가까워진다. 한강의 조망권을 다 망치고 있는 한강의 바벨탑... 인간의 욕심일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너무 너무 좋다.! 캬~










한강 북쪽 자전거 길을 타고 오면서 내내 제2롯데월드만 보인다.. 갑작이 툭하고 튀어 나온 모습이 주변의 경관과 영 어울리지 


않는다. 









음 여기서도 보이네... 여기는 잠실대교

















일요일 오후라 그런지 많이 썰렁하다. 토요일 어제 모습과는 확연히 차이가 났다. 









모란역까지 왔는데 집까지 타고 갈까 아니면 여기서 점프할까 쉬면서 생각좀 했다. 아직 힘이 남아 있는지라 여기서 라이딩을 멈추면


왠지 후회 될거 같아 일단 가는데까지 가보기로 했다. 힘들면 중간에 지하철 타고 점프하면 되지라는 생각으로....










더 이상은 못간다. 오늘 라이딩은 구성역까지...

30여분만 더 가면 집이다. 

아쉬움이 많았던 8월의 짧은 양평 자전거 여행










2015.08.22








2015.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