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카고5

루트 66(Route 66) : 미국 최초의 대륙횡단 고속도로 루트 66(Route 66) : 아리조나 플라그스태프 20세기 초 LA 산타모니카에서 시작하여 시카고를 연결하는 미국 최초의 대륙횡단 고속도로이다. 길이는 3,940km(2,448mile) 이며 1926년에 공사를 시작하여 12년만에 완성되었다. 1930년대 미국 대공황때 수 많은 사람들이 이길을 따라 서부로 새로운 기회를 찾아 떠났다. 출처 : Google 지금은 수 많은 도로들이 동서로 연결되고 루트 66의 명성은 점차 역사의 뒤안길로 잊혀지고 있다. 하지만 옛 루트 66을 따라 번성하였던 마을들은 루트 66의 역사를 관광상품으로 만들어 과거의 영광을 되찾으려 노력을 하고 있다. 2014. 4. 3.
미국 자전거 횡단 #29 [~56일] 독일계 이민자가 많은 북부 인디애나 미국 자전거 횡단 #29 [~56일] 독일계 이민자가 많은 북부 인디애나 미시간 시티 ~ Shipshewana(7월 20일) ~ Harrison Lake State Park(7월 21일) 나무들이 많고 그 사이사이 집들이 있는 한적한 곳을 지나왔다. 어제 게리(Gary)를 지나온 이후부터는 농가 지역이 나왔는데 이곳부터는 백인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갑자기 GPS가 꺼져 버렸다 배터리를 새것으로 넣은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닌것 같았다. 배터리를 교체하려고 커버를 여는 순간 안에 있던 메모리 카드가 풀숲으로 날아가 버렸다. 이거 갑자기 앞이 노래진다. 메모리 카드가 없어도 GPS로그는 기록이 되지만 지도를 볼 수 없기 때문에 눈 뜬 장님이 된것이나 마찬가지다. 이리저리 찾아봤지만 눈에 보이질 않았다. 검.. 2014. 3. 25.
미국 자전거 횡단 #28 [~54일] 시카고 탈출 (시카고, 미시간시티) 미국 자전거 횡단 #28 [~54일] 시카고 탈출 시카고 ~ 시카고(7월 18일) ~ 미시간 시티(인디애나)(7월 19일) 시카고에서 이틀동안 즐겁게 보내다 간다. 우리나라 음식도 많이 먹고 시카고의 유명한 관광명소도 두루 둘러봤다. 오늘 시카고를 떠나기전 할일이 있는데 다 하고 난 다음 시카고를 빠져나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카메라와 일부 물건을 한국으로 택배 보내야 하고, 자전거 샵에 들러서 장갑도 사야 하고 어제 오라던 한인식당도 가야 한다. 택배는 꼭 보내야 하는데 한인식당은 안가도 되긴 하지만 조금 고민이 된다. 유학생 출근시간에 맞춰서 채비를 하고 나왔다. 이틀전에 인사드렸던 한인세탁소에 가서 간다는 말씀도 드리고 유학생과도 마지막 인사를 하고 헤어졌다. 아직 시간도 이르고 뭐부터 해야할지 고.. 2014. 3. 24.
미국 자전거 횡단 #27 [~52일] 시카고 여행 미국 자전거 횡단 #27 [~51일] 시카고 여행 시카고 (7월 17일) 아침에 출근할때 유학생에게 모텔 못구할 수도 있으니 하루 더 있기를 부탁했다. 그리고 유학생은 사무실로 출근을 하고 난 시카고를 여행하기 위해 자전거를 타고 다운타운으로 나왔다. 시카고는 미국에서 3번째로 큰 도시이며 일리노이에 있으며 오른쪽으로는 미시간 호수를 끼고 있다. 미시간 호수(Lake Michigan)의 크기는 5만 7757㎢이나 되며 남한면적의 60%에 가까운 크기이고 최대 깊이는 281m이며 5대호중 유일하게 미국 영토안에 있는 호수이다. 실제 내가 접했던 미시간 호수는 바다처럼 보였다. 시카고는 1871년 10월 8일 일요일 아침, 소의 뒷발길질에 차인 등불이 떨어져 불이 났고 때마침 남쪽에서 불어오는 강한 바람에,.. 2014. 3.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