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20] 왕송호 ~ 수원남문 ~ 지동시장


일요일 오후까지 방구석에서 뭉그적거리다 자전거를 끌고 마실이 되어 버린 왕송호에 왔다. 집에서 3~4km

정도 밖에 안되어 접근성이 용이하다. 가뭄이 심각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지만 막상 와보니 최근에 많이

줄어든 것 같다. 여름 장마 기간에도 비가 많이 안왔으니 실질적인 가뭄기간은 반년도 더 넘는다.

어쨌든 빨리 비가 와야 할텐데...











의왕 조류생태과학관 앞 벤치에서 카라멜 마끼아또를 마시면서 한참을 앉아 쉬었다. 음악도 듣고 아이폰으로 인터넷

검색도 하면서... 날도 아직까지 춥지 않으니 사르르 잠이 온다. 










황구지천은 가보지 않았는데 해 떨어질 시간이 조금 남아서 갈 수 있는데까지 가보자고 생각하고 내려가봤다.

황구지천 양쪽으로 뚝방길이 나 있는데 비포장 길이지만 단단해서 자전거 타기 비교적 괜찮았다. 




















어디까지 내려가 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고 조금더 내려가 보자 






















지난해부터 왕송호를 몇 번 와봤지만 그 아래쪽으로 이렇게 좋은길이 있을 줄은 몰랐다. 진작에 와볼걸이란

생각이 들었다. 





















해가 곧 질거 같지만 더더더더더 내려가보자. 

































아카시아길까지.....











해 떨어지는거 넋놓고 보고 있을게 아니라 집에 빨리 가야겠다. 






















화성행궁 앞에 왔는데 뭔 행사를 하는거 같다. 대충 어떤 의식인지 이해할 수 있을거 같다. 











사람이 많이 뜬거 같은데 행사가 막바지에 다다른것 같다. 











가을이 되니까 주말마다 화성행궁앞 광장에서 많은 행사를 한다. 평소에는 자전거 타는 사람들, 연 날리는 사람들, 

놀러 나온 가족들과 연인 등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장소이다. 
































화성행궁


놀라운건 수원으로 이사온지 13년이나 됐는데 아직 저 안을 들어가보지 못했다는 것, 이상하게 가까울수록 다음에 

한한 가봐야지 하면서 결국 가볼 수 있는 기회는 점점 멀어지는것 같다. 











역시 계절은 못 속인다. 밤이 되니까 찬바람이 분다. 이제 가을도 완연해 지고 해도 일찍 떨어진다. 

"꼬르륵" 배에서 신호가....

자연스럽게 지동시장에 있는 만두집 앞까지 왔다. 

만두 사서 집으로!~~











수원천 벚꽃과 풍경

※ 사진을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미국 자전거 횡단후 오랜만에 장농에서 잠자던 카메라를


꺼내 수원천에 나갔다.


















화려하진 않지만 벚꽃 개화시기라 꽃들이 화사하게 폈다.

바람은 다소 불었지만 날씨가 하늘도 맑고 좋았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바람까지 불어 벚꽃이 많이 떨어지긴

했지만 지금이 딱 절정인 듯 하다.


































아직 개천은 겨울잠을 자고 있다.

















벚꽃과 함께 개나리도 화사하게 폈다.


































조팝나무
















































수원천 팔달문 일대에는 몇년전까지만 해도 복개가 덮여 있었는데

청개천 처럼 복개를 걷어 버리고 자연하천으로 다시 되돌리는 공사를 했다.

그 덕분에 수원천을 찾는 사람들도 많아 졌고 광교저수지까지 자전거도로

와 산책로가 연결됐다. 또 수원화성과도 한층 가까워졌다.


















수원 팔달문 근처 지동시장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달래  (2) 2014.04.07
서장대 (화성서장대:華城西將臺)  (4) 2014.04.06
팔달산 벚꽃  (4) 2014.04.06
수원천 벚꽃과 풍경  (2) 2014.04.06
쉐보레 카마로 일명 "범블비"  (0) 2011.03.05
제주도 자전거 일주 6일간의 정리  (0) 2009.09.05
Again Seattle  (0) 2009.07.28
수원화성 일주 (3)  (0) 2008.10.21

2012.04.14(토) - 수원천, 수원화성, 광교저수지(마실라이딩)

 

 
지난 토요일 날씨가 좋아서 잠시 오후에 자전거를 타고 광교저수지까지 다녀왔습니다.





 


수원천 복계 복구 공사가 어느정도 마무리 되고 제법 깨끗하게 단장해놓았습니다.

 

청계천과는 다르게 인공으로 물을 흘려 보내는게 아닌 자연하천 입니다.

갈수기라 그런지 수량이 적어서 물은 그리 맑은편이 아니였습니다.

또 공사가 아직 마무리가 안된 상태입니다.





 


복원전에는 도로와 주차장이 있던 곳인데... 이렇게 말끔히 치워지고 탁트인

 

전망이 시원해보입니다.






 












 


2달전부터 자출을 했는데, 자전거 조립하고 처음 야외 나와서 사진 찍어봅니다. 

아마도 한달 후면 또 한번의 변신?을 할 것 같습니다. (이미 인터넷 모샵에 주문...)

브룩스 안장은 아직 달지 못했습니다.






 


곳곳에 수원화성을 연상시키는 조형물들이 많았습니다.





 

 
자전거 타는 사람들을 위해 배려를 해놓은 것 같긴 하나....

 

도로폭이 좁아서 주로 걷기나 달리기에 적합한 코스 인것 같습니다.










 






 


지동시장.






화흥문




 

 


방화수류정




 






 

 

 

 

 

 

 

 

 

 

 

 

 

 

 

 


 동북공심돈











 

 

창룡문






수원천의 시작 광교저수지







 

 

왕복 15km의 잛지? 않은 거리를 샤방하게 다녀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