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거 전국일주16

자전거 전국일주 [~16일] 한라산 1100고지 도저~언 이 게스트 하우스가 자전거 여행객에게 좋지 않은 점은 자전거 보관하는 곳이 밖에 있기 때문이다. 자전거를 대여하거나 가져오는 사람들 모두 밤새 자전거 분실의 위험을 안고 하루를 묵고 간다. 조금만 게스트하우스측에서 신경만 써주면 좀더 많은 자전거 여행객들이 찾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또 한가지 밖에 있는 자전거 보관대는 외부에 완전히 노출이 되어 있어 비와 이슬에 그대로 노출이 되어 있어 추후 자전거의 부식의 우려가 있기도 하다. 어제 저녁 수현(오른쪽)이와 제주도 올레길을 걷기 위해 왔다던 여행객(오른쪽), 나 이렇게 3명이 함께 1차로 맥주와 2차로 간단하게 근처 식당에서 술을 마셨다. 사람과 사람사이 떠나고 헤어지는게 아쉽지만 이것이 여행자들의 숙명이라고 생각한다. 자전거 전국일주를 하면서 .. 2012. 8. 22.
자전거 전국일주 [~15일] 개와 친구 되기 어제 밤까지 내뒤를 졸졸 따라다니며 다리를 잡고 늘어지더니, 아침이 되자 반갑다면서 또 따라다닌다. 여기 저기 나무에다가 영역표시까지... 그래 여기 전부 네땅 맞다. 개를 좋아하지만 키워본적은 없다. 이런 놈 한마리 키워보고 싶은데 혼자 살고 있어서 낮에 집에 아무도 없어서 돌봐줄 사람이 없다. 제주도에 오면 좋은 징크스가 있다 이전에 언급한적도 있지만 오늘 또한 맑고 푸른 하늘을 제주도에서 맞았다. 아침식사는 어제 남은 밥을 라면 끊여서 먹었다. 아침 일찍 짐정리를 하고 수현이가 오기만을 기다린다. 수현이가 찜질방에서 몰래 가져온 담요, 어제 저녁에 자기는 친구집에 가서 자면 된다고 추울까봐 내게 주고 갔다. 자 그럼 수현이가 올때까지 개님과 본격적으로 친해지기... 그런데 반응이 시큰둥하다 이제는 .. 2012. 8. 21.
자전거 전국일주 [~10일] 대한민국 육지 최남단 땅끝마을을 가다. 점차 나의 주식이 김밥이 되가고 있다. 어제 저녁만해도 하루종일 비에 젖은 몸상태로 인해 컨디션이 말이 아니었는데 따듯한 물에 샤워를 하고 일찍 잤더니 가쁜하게 일어났다. 자전거 여행하면서 모텔에서 자는게 사치이긴 하지만 어제처럼 비 맞은 후는 편히 쉴 수 있는 곳이 다음날 라이딩을 위해 좋은 것 같다. 오늘 일차 목적지는 땅끝 마을과 전망대 그리고 진짜 당끝지점이다. 자전거를 타고 터널을 지날때면 항상 긴장이 된다. 비좁은 터널안은 갓길이 좁고 또 어둡기 때문에 일반도로 보다 집중을 해서 빨리 빠져 나와야 한다. 도로 확장과 정비하는 구간이 많아서 위험한 구간이 많고 어수선하다. 오늘도 비가 오려나 비가 온다는 예보는 없는데 하늘은 여전히 파란하늘을 드러내지 않고 꼭꼭 감추고 있기만 한다. 비가 와도 .. 2012. 1. 8.
자전거 전국일주 [~9일] 영광에서는 첫 자전거 여행자를 목포에서는 비를 만났다. 아침에 짐을 정리하고 모텔을 나서는데 사장님이 이것저것 물어시보시며. 어디까지 가는지, 도로에서 차 조심하라고도 하시고 또 젊은 사람들이 시비걸면 상대하지 말고 그냥 무시하고 가라고 하신다. 해꼬지 할수도 있으니 말이다. 그러면서 커피도 타주시고 물도 떠가라고 하며 제차 격려와 조심하라는 당부의 말씀을 하셨다. 점차 우리나라도 자전거 여행자들이 많아지니까 자연스럽게 그런 모습을 접하게 되면서 관심도 갖고 인식도 좋아지는 것 같다.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다. 그렇지만 한편으론 내가 그분들에게 민폐가 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지나가면서 매우 조심하려고 노력한다. 낮과 밤의 기온차로 인해서 산과 들에는 낮으막한 안개가 드리워져 있고, 태양이 비추지 않아 날씨가 매우 쌀쌀하다. 옷을 껴입을까 하다가도 안개가 .. 2012. 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