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10] 광교산입구까지 왕복후 동탄까지 야간 라이딩



어제 이어 4시경에 라이딩을 나갔다. 광교저수지만 찍고 오려 했으나 욕심이 생겨서 결국

광교산입구까지 올라갔다가 내려왔다. 근 1년만에 업힐인데 해발 150m도 안되는 곳이지만

업힐이라는 생각에 자연스럽게 몸이 반응을 한다. 몇km 안되는 짧은 거리...

생각보다 금방 올라왔다.








벤치에 앉아서 쉬다가 내려왔는데 내려오는 길은 내리막이라 가속이 붙어 일사천리로 내려왔다.







광교저수지 입구에서 파는 호떡과 국화방
















호떡은 기름이 없어서 단백하고 맛있었다.








국화빵도 그런데로 먹을만 했다.








광교산에서 시작된 수원천은 광교저수지에서 담수로 있다가 수원시의 중심을 흘러간다.






















화홍문(華虹門) 근처 커피점에서 아메리카노를 주문했다.








또 휴식... 아메리카노 한잔 하면서 잠깐의 여유를 즐긴다. 얼핏 7~8년만에 대학교 후배를

본거 같은데 이름이 생각이 나질 않아서 그냥 지나쳐 버렸다. 가족끼리 수원화성에 나드리

나온거 같다. 사실 긴가민가 해서 부르지 못했고 그들이 떠나고서야 후배의 이름이 생각이 났다.   








수원천을 따라서 집으로 들어갈까 하다가 아직 7시도 안된 시각이라 다시 욕심을 내어 동탄신도시까지

다녀오기로 했다.







여태 가보지 않은 동탄신도시의 자전거길을 따라서 어느덧 신도시의 끝부분(오산천인근)까지 왔다. 







되돌아 가는 길은 반석산 근린공원쪽으로 돌아갔다. 자전거길 따라 속도를 내지 않고 달렸는데

어느덧 가을의 문턱에 들어서인지 밤이 되면서 꽤 쌀쌀해졌다. 한기까지는 아니지만 앞으로

야간 라이딩때는 긴팔을 입고 나와야 할 것 같다.








어제보다 1km 더 탔지만 라이딩 한 전체 지속시간은 1시간 더 넘게 오버됐다. 중간 중간 많이 쉬어서

그러한 듯 하다.








어제보다 케이던스는 많이 떨어졌다.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천천히 다녔으니 그럴만도 하다. 온도를

보면 최저기온이 영상 15도까지 떨어졌다. 그만큼 바람도 불고 많이 쌀쌀해 졌다는 반증이다. 일단

내일 하루는 라이딩을 하지 않고 건너 뛸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