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일주28

미국 자전거 횡단 #46 [~85일] 한국인의 끈끈한 정 포츠머스 ~ Danvers(8월 19일) 포츠머스를 떠나면서 뉴욕과 더욱 가까워졌다. 넉넉잡고 일주일 남았으려나 크게 긴장되거나 그러한 것은 없다 다만 남은 며칠동안 다치지 않고 무사히 뉴욕에 도착하기를 바랄뿐이다. 어제 한인분이 호스트와 대화하다가 통역이 필요하면 연락하라고 했는데 영어가 짧으니까 복잡한 대화는 안되고 딱히 연락드릴 일은 없었다. 이제 떠나니까 인사는 드리고 가야겠다. 한인분이 어제 해오신 한국음식인데 호스트가 한국음식과 추가로 과일까지 챙겨주었다. 오랜만에 먹는 한국음식인데 감사히 먹겠다고 했다. 떠나기전 호스트 부부와 같이 사진찍기 위해 밖에 나왔다. 아저씨도 출근 준비때문에 정장을 입으셨는데 평소와는 다른 모습이었다. 삼각대가 따로 없어서 임시대용으로 앞마당에 있는 벤치에 카메라를.. 2014. 5. 9.
미국 자전거 횡단 #44 [~82일] 아름다운 항구도시 포틀랜드 Bethel ~ Sebago(8월 15일) ~ Portland(8월 16일) 뉴욕이 가까워질수록 유럽일정을 취소한 티켓을 한국행으로 바꿔야 하는 생각이 머리속에 빙빙 맴돌았다. 한국에서 구매했으면 어렵지 않게 추가비용을 들여서라도 교환할 수 있을텐데 해외사이트에서 예약을 했던거라 언어소통에도 문제가 있어 쉽지 않을거란 생각이 들었다. 당분간은 이거때문에 고민이 깊어질 듯 하다. 어제 먹고 남은 피자를 전자레인지에 돌려서 아침식사를 하고 모텔을 나왔는데 간만에 쨍한 아침을 맞았다. 포틀랜드까지 가는 루트는 많은데 최단코스로 가려면 오늘중 화이트 마운틴 국유림 지역의 끝자락을 넘어야 한다. 간단하게 이야기 하자면 또 하나의 산을 넘어야 한다는 소리다. 주유소 마트에 들러 이동하면서 행동식으로 먹을 에너지바를.. 2014. 5. 7.
미국 자전거 횡단 #43 [~80일] 미국의 동쪽 끝 메인주(Maine) Groveton ~ Bethel(8월 14일) 방을 정리하고 키를 반납하려고 사무실에 들어갔는데 모텔 사장님 부부가 아침인사를 반갑게 해주셨다. 사무실 안에는 다른손님도 있있는데 사장님이 내 얘기를 해주셨는지 그분들과도 인사를 나누었다. 아주머니가 따듯한 커피도 타주시고 오늘은 어디로 갈건지 물으셨다. 메인주로 갈거라고 하니까 옆에 계신 사장님이 근처에 산이 있는데 거기 가보지 않겠냐고 하신다. 산이름이 워싱턴(Mt. Washington / 1917m)이라는 이름의 산인데 정상까지 자전거를 타고 올라갈 수 있다고 하신다. 높냐고 물어보니 지도를 보여주시면서 손동작으로 높낮이를 설명해 주셨다. 옆에 있던 손님도 덩달아 부추기는데 하마터면 넘어갈뻔했다. ㅋㅋ 콜로라도를 넘어온 이후로는 산이면 경기할거 같아 .. 2014. 5. 4.
미국 자전거 횡단 #41 [~77일] 펑크, 체인이탈 그리고 불심검문 Danville ~ Sherbrooke(8월 10일) ~ Ayer's Cliff(8월 11일) 스코틀랜드 커플과 웜샤워 호스트 부부와 인사를 하고 출발을 했는데 스코틀랜드 커플은 하루 더 있다가 간다고 했다.오늘까지는 트렌스 캐나다 트레일을 타고 조금더 달리기로 했다.트렌스 캐나다 트레일을 타고 라이딩한지 4일째가 됐다. 아무도 없는 곳을 혼자 며칠째다니다 보니 혼자 생각하는 시간은 많아져서 나를 돌아볼 수 기회가 생겨 좋은 것 같다.그러나 한편으로는 아무도 없는 이길을 혼자 달릴 생각을 하니 사람이들이 그리워진다.좋은것도 계속 보면 질린다고 했는데 질리기 시작할때쯤 트레일에서 빠져 나가야겠다.며칠동안 검은 먹구름과 함께 비가 오락가락 했는데 오늘도 비슷한 날이  이어질 것 같다. 미국 일리노이에 있는 .. 2014. 4. 30.